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Quality LED Signs
 
작성일 : 19-05-14 15:49
독감 감기 철에 건강 지키기
 글쓴이 : 하명호
조회 : 3,174   추천 : 0  

 호주는 겨울철 6월부터 독감과 감기 유행기간 이다, NSW는 금년 1월부터 3월 까지 독감환자가 6,400명이 발생했다. 작년에는 3,148명이라고 한다. 아동들의 학교 결석율도근래 크게 늘었다고 한다. 시드니에서는 동부 남부 북부 지역에 양로원 16개소에 유행이 심하며 10명이 사망했다고 한다. 호주 여행자들이 겨울철인 북반부 국가들을 방문하고 독감이 오염 되어 호주네 여름 독감 균을 퍼트린 결과라고 한다.

독감과 감기는 모두 바이러스가 옮기는 병으로 증상이 비슷하지만 대처방법은 다르다 . 감기는 200여개의 변종된 균이 옮기기 때문에 감기 예방 주사는 아직 없다. 그런데 독감(Influenza)은 균주 A.B.C.중에 주로 인프렌자A 형이 문제가 된다. 그런데 A형이 많은 변이를 일으키기 때문에 우리 몸이 인식하기 어렵다 그래서 많은 변이를 넣은 예방주사를 만들어 항체가 생기게 했다. 그렇다고 주사 맞은 사람이 100% 안전 하지는 않다. 같은 균주일 경우 70-90%까지 예방이 가능하다. 

예방주사가 없을 당시인 1998년 7월 13일 홍콩에서 처음으로 독감이 시작하여 6개월간에 독감으로 세계에서 사망자만 100만 명이 넘었다 .독감 예방주사로 인해 어린이와 고령자 사망률이 크게 감소하였다. 아직도 미국 의학 통계국에 의하면 매년 세계에서 291,000 - 646.000명이 독감으로 사망하는데 독감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고 몸에 면역체인 T-Cell 이 강력한 면역력으로 균을 공격하다 우리몸의 세포을 파괴하게 되어 조직이 파괴되어 사망한다는 것이다. 항생제를 복용하면 면역세포의 활동이 크게 줄어 감소된다고 한다. 

감기는 1~2주 동안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이 완만하게 지속되고 성인은 열이 드물거나 미열에 그치지만 유아나 어린이는 발열증상이 흔하게 나타난다. 대부분 1~2주 후면 자연 치유된다. 하지만 독감의 경우 증세를 방치하면 치명적인 위험에 빠질 수 있다. 독감에 걸리면 감기 증상에 고열·두통·근육통·관절염 등 심한 몸살 기운을 더한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독감은 폐렴과 같은 합병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65세 이상의 노인·심장질환자·만성폐질환자·당뇨환자 등에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감기에 걸리면 바이러스와 싸우는 백혈구 속의 비타민C가 급격히 감소한다. 때문에 평소 권장량보다 많은 양을 섭취해야 몸 속 비타민C의 평균수치를 유지할 수 있다. 또 면역력을 높여줘 2차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감기와 독감이 감염되는 경로 역시 차이가 있다. 감기는 환자에게서 나온 바이러스가 손을 통해 접촉됐을 때 감염되는 경우가 잦다. 따라서 사람 많은 곳에 외출하고 돌아온 후에는 반드시 깨끗하게 손을 씻어야 한다. 반면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 할 때 생기는 작은 물방울에 묻어 인체 외부로 나오고, 이것이 공기 중에서 다른 사람의 호흡기에 전달되는 형태로 퍼져나간다. 기침할 때 마스크로 입을 가리도록 권하는 것도 이러한 전파 경로를 차단하기 위해서다.그러나 독감도 손을 깨끗이 씻어야만 감염을 막을 수 있다. 감기나 독감이나 예방은 손을 깨끗하게 씻는 것이다. 

Happy birthday to you 노래 두 번 하는동안 손을 깨끗이 씻으라고 한다. 손씻기 6단계를 소개했다.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지르기 ▲손등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지르기 ▲손바닥을 마주 대고 손깍지를 끼고 문지르기 ▲손가락을 마주 잡고 문지르기 ▲엄지손가락을 이용해 다른 편 손가락을 돌려주며 문지르기 ▲손가락을 반대편 손바닥에 놓고 문지르기 등 총 6단계의 손씻기 방법이다. 

 다음은 실내에 습도를 지켜라 습도가 적정 기준(50~60%)보다 낮거나 너무 높으면 우리 몸은 질병에 취약한 상태가 된다. 겨울은 여름보다 습도가 훨씬 낮은 환경에서 생활한다. 우선 계절적 요인으로 여름보다 습도가 10~20% 낮다. 또 추위 때문에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데, 실내는 난방을 하는데다 환기를 제대로 안 해 습도가 낮아진다. 공기가 건조하면 독감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오래 떠다닐 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 전파 확률도 높아진다. 실내가 건조하면 코 점막에 붙어 있는 섬모의 운동 기능이 떨어진다. 


 
 

Total 91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호주 만물칼럼" 소개와 필자 webmaster 09-11 68114 0
915 마약으로 증가 되고 있는 호주의 가정폭력 하명호 07-13 52 0
914 신앙심이 강한 럭비 선수 해고에 항의하다. 하명호 07-13 52 0
913 고층 아파트 증가로 야기되는 문제들 하명호 07-01 910 0
912 제 2의 의료제도 혁신이 있어야 한다. 하명호 06-23 1471 0
911 자살자 증가로 고민하는 정부 하명호 06-23 1443 0
910 헌법상에 최초의 거주자로 원주민이 인정돼… 하명호 06-23 1445 0
909 선거로 나타난 바뀌어진 사회 양상 하명호 06-04 2193 0
908 국민의 사랑받았던 “보부 호크” 전 수상 사… 하명호 05-28 2447 0
907 독감 감기 철에 건강 지키기 하명호 05-14 3175 0
906 가뭄으로 시드니 급수 제한 경고 하명호 05-06 3794 0
905 호주 안작데이의 의미을 재고 해 보자 하명호 04-30 3491 0
904 시드니에서 부활절을 보내면서 하명호 04-23 3673 0
903 연방정부 선거에 여론조사를 통해본 관심사… 하명호 04-15 3548 0
902 NSW 주 역사상 처음 여 주지사 탄생 하명호 04-09 3782 0
901 50명을 살해한 호주 이민반대 , 백인우월주의 하명호 03-31 3188 0
900 호주 선거에 대한 이야기 하명호 03-31 3248 0
899 타임지가 보도한 가뭄 속에 허덕이는 농촌 … 하명호 03-31 2373 0
898 호주의 “효자상품” 석탄수출이 천대받고 … 하명호 03-09 3347 0
897 비타민 C가 혈당과 혈압을 줄인다는 호주대학… 하명호 03-05 3731 0
896 NSW 노동당 선거정책 하명호 02-21 3359 0
895 내달로 다가온 N, S, W 주 선거 하명호 02-11 4670 0
894 미래교육을 위한 선생님들의 자질 문제 하명호 02-04 4004 0
893 죽어가는 물고기 떼 ,구제할 길를 찿자 하명호 02-04 4037 0
892 2019년 “오스트라리안 데이”를 맞으며 하명호 01-29 3531 0
891 백인 우월주의 자들의 멜본 시위 하명호 01-20 4033 0
890 아파트 소동으로 문제되는 시드니 고층화 하명호 01-12 4360 0
889 2018년 휴가철을 마지 해서 하명호 01-12 3868 0
888 바람앞에 선 촛불같은 현 보수당 정부 하명호 12-17 5603 0
887 2018년도 대학입시 발표를 보고 하명호 12-17 4987 0
886 근래 호주 경제 하명호 12-09 5487 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CONTACT US
    Copyright © 2000-2010 hojugiltara.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CHWIDE.NET
select * from g4_topschool_popup where po_start_date < '2019-07-16 12:33:06' and po_end_date > '2019-07-16 12:33:06' and po_openchk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