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Quality LED Signs
 
작성일 : 19-05-14 15:49
독감 감기 철에 건강 지키기
 글쓴이 : 하명호
조회 : 6,763   추천 : 0  

 호주는 겨울철 6월부터 독감과 감기 유행기간 이다, NSW는 금년 1월부터 3월 까지 독감환자가 6,400명이 발생했다. 작년에는 3,148명이라고 한다. 아동들의 학교 결석율도근래 크게 늘었다고 한다. 시드니에서는 동부 남부 북부 지역에 양로원 16개소에 유행이 심하며 10명이 사망했다고 한다. 호주 여행자들이 겨울철인 북반부 국가들을 방문하고 독감이 오염 되어 호주네 여름 독감 균을 퍼트린 결과라고 한다.

독감과 감기는 모두 바이러스가 옮기는 병으로 증상이 비슷하지만 대처방법은 다르다 . 감기는 200여개의 변종된 균이 옮기기 때문에 감기 예방 주사는 아직 없다. 그런데 독감(Influenza)은 균주 A.B.C.중에 주로 인프렌자A 형이 문제가 된다. 그런데 A형이 많은 변이를 일으키기 때문에 우리 몸이 인식하기 어렵다 그래서 많은 변이를 넣은 예방주사를 만들어 항체가 생기게 했다. 그렇다고 주사 맞은 사람이 100% 안전 하지는 않다. 같은 균주일 경우 70-90%까지 예방이 가능하다. 

예방주사가 없을 당시인 1998년 7월 13일 홍콩에서 처음으로 독감이 시작하여 6개월간에 독감으로 세계에서 사망자만 100만 명이 넘었다 .독감 예방주사로 인해 어린이와 고령자 사망률이 크게 감소하였다. 아직도 미국 의학 통계국에 의하면 매년 세계에서 291,000 - 646.000명이 독감으로 사망하는데 독감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고 몸에 면역체인 T-Cell 이 강력한 면역력으로 균을 공격하다 우리몸의 세포을 파괴하게 되어 조직이 파괴되어 사망한다는 것이다. 항생제를 복용하면 면역세포의 활동이 크게 줄어 감소된다고 한다. 

감기는 1~2주 동안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이 완만하게 지속되고 성인은 열이 드물거나 미열에 그치지만 유아나 어린이는 발열증상이 흔하게 나타난다. 대부분 1~2주 후면 자연 치유된다. 하지만 독감의 경우 증세를 방치하면 치명적인 위험에 빠질 수 있다. 독감에 걸리면 감기 증상에 고열·두통·근육통·관절염 등 심한 몸살 기운을 더한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독감은 폐렴과 같은 합병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65세 이상의 노인·심장질환자·만성폐질환자·당뇨환자 등에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감기에 걸리면 바이러스와 싸우는 백혈구 속의 비타민C가 급격히 감소한다. 때문에 평소 권장량보다 많은 양을 섭취해야 몸 속 비타민C의 평균수치를 유지할 수 있다. 또 면역력을 높여줘 2차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감기와 독감이 감염되는 경로 역시 차이가 있다. 감기는 환자에게서 나온 바이러스가 손을 통해 접촉됐을 때 감염되는 경우가 잦다. 따라서 사람 많은 곳에 외출하고 돌아온 후에는 반드시 깨끗하게 손을 씻어야 한다. 반면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 할 때 생기는 작은 물방울에 묻어 인체 외부로 나오고, 이것이 공기 중에서 다른 사람의 호흡기에 전달되는 형태로 퍼져나간다. 기침할 때 마스크로 입을 가리도록 권하는 것도 이러한 전파 경로를 차단하기 위해서다.그러나 독감도 손을 깨끗이 씻어야만 감염을 막을 수 있다. 감기나 독감이나 예방은 손을 깨끗하게 씻는 것이다. 

Happy birthday to you 노래 두 번 하는동안 손을 깨끗이 씻으라고 한다. 손씻기 6단계를 소개했다.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지르기 ▲손등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지르기 ▲손바닥을 마주 대고 손깍지를 끼고 문지르기 ▲손가락을 마주 잡고 문지르기 ▲엄지손가락을 이용해 다른 편 손가락을 돌려주며 문지르기 ▲손가락을 반대편 손바닥에 놓고 문지르기 등 총 6단계의 손씻기 방법이다. 

 다음은 실내에 습도를 지켜라 습도가 적정 기준(50~60%)보다 낮거나 너무 높으면 우리 몸은 질병에 취약한 상태가 된다. 겨울은 여름보다 습도가 훨씬 낮은 환경에서 생활한다. 우선 계절적 요인으로 여름보다 습도가 10~20% 낮다. 또 추위 때문에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데, 실내는 난방을 하는데다 환기를 제대로 안 해 습도가 낮아진다. 공기가 건조하면 독감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오래 떠다닐 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 전파 확률도 높아진다. 실내가 건조하면 코 점막에 붙어 있는 섬모의 운동 기능이 떨어진다. 


 
 

Total 94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호주 만물칼럼" 소개와 필자 webmaster 09-11 78766 0
943 인종차별 까지 불러온 코로나 바이러스(우완 … 하명호 02-16 759 0
942 세계를 위협하는 무안 바이러스 2019nCoV 하명호 02-16 724 0
941 2020년 호주인의 날 하명호 02-02 1716 0
940 산불로 타버린 자리에 단비가 내리고 있다. 하명호 02-02 1701 0
939 4차 산업시대인 2020 을 맞으며 하명호 01-19 1896 0
938 정초부터 불에 타고 있는 호주 대륙 하명호 01-12 3496 0
937 연말에도 산불로 시달리는 시드니 시민들 하명호 01-01 3650 0
936 산불로 인한 연기와 미세먼지가 건강을 위협… 하명호 01-01 3636 0
935 음악회 및 댄스 파티에 젊은이들 마약 복용문… 하명호 01-01 3643 0
934 성탄절 및 연말 경기 전망 하명호 12-01 5022 0
933 기후변화와 장기 가뭄으로 더 큰 불 우려된다 하명호 12-01 4964 0
932 NSW 주가 산불로 타고 있다. 하명호 11-16 5287 0
931 고령자 급증으로 심각해진 양로실태 하명호 11-16 5035 0
930 계속되는 가뭄에 물 사용을 줄이자 하명호 11-03 6259 0
929 늘어나는 피난민과 망명 신청자 , 하명호 11-03 5383 0
928 “ 바킬로레아”국제 대학입시와 HSC 하명호 10-20 6275 0
927 개인의료보험 가입자 크게 줄어 하명호 10-20 6055 0
926 시드니 밤 경제가 다시 살아날 것인가 ? 하명호 10-05 6217 0
925 10년안에 닦아올 NSW주 보건문제들 하명호 10-05 6268 0
924 호주의 산불 하명호 09-21 6296 0
923 4차 산업에 적응할 교육내용과 선생님들의 문… 하명호 09-21 6435 0
922 호주내 난민 지원자 가족 수난시대 하명호 09-07 7026 0
921 호주 대학 해외 유학생 문제 하명호 08-28 7099 0
920 태평양국가들로 부터 지탄받는 기후변화 정… 하명호 08-28 7009 0
919 백인우월주의자들의 테러 하명호 08-28 7077 0
918 정신질환자 관리 문제점 많다 하명호 08-04 6307 0
917 평화로운 호주에 납치사건 연달아 일어나 하명호 07-27 6973 0
916 시드니 지역 교회, 법원, 경찰서를 파괴할 테… 하명호 07-27 4851 0
915 마약으로 증가 되고 있는 호주의 가정폭력 하명호 07-13 6010 0
914 신앙심이 강한 럭비 선수 해고에 항의하다. 하명호 07-13 6098 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CONTACT US
    Copyright © 2000-2010 hojugiltara.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CHWID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