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Quality LED Signs
 
작성일 : 10-07-05 10:23
그 날의 '황당 해프닝'
 글쓴이 : 신 아연
조회 : 4,637   추천 : 0  

오늘은 두 주전 겪었던 황당한 해프닝을 털어놓을까 합니다. '아침형 인간'인 남편이 그날따라 드물게 늦잠을 잔 것부터가 전조임에도 날이 날이려고 그랬는지 남편과 저, 두 사람 다 낌새를 못챘습니다.

그 날은 일요일, 교회 가는 날입니다. 평소보다 출발이 5분 늦은 상태에서 등 뒤로 아파트 현관문이 닫히는 소리를 들음과 동시에 차고로 내려가는 엘리베이터 안으로 빨려들 듯 몸을 날렸습니다.

뛰다시피 차고 앞에 선 두 사람, 그 날의 일련의 불운과 막 조우하는 순간이었습니다. 가뜩이나 늦었는데 하필 차고 열쇠가 안 달린 열쇠 꾸러미를 들고 나온 것입니다. 하는 수 없이 다시 집으로 올라간 남편이 잠시 후 낭패어린 표정으로 나타났습니다.

"집 문이 안 열리네." "왜요?" "어머니 열쇠를 갖고 왔는데, 복사를 잘못했는지 언젠가 어머니가 외출하셨을 때도 안 열려서 내가 다른 열쇠로 열어드렸거든. 그러고는 다시 복사하거나 아니면 치워 둔다는 걸 깜빡 잊었어."

사태가 '대략 난감'하게 돌아갑니다. 한국을 다니러 가신 어머니 것까지, 현관 앞 열쇠 바구니에 모두 세 세트의 열쇠가 있는데 하필이면 그걸 집어올 게 뭐란 말입니까.

열쇠공을 부르려니 평소 누가 열쇠공 전화번호를 외고 다닌답니까. 집에 들어갈 수가 있어야 한인 잡지에서 찾아볼 텐데 당장은 방법이 없지요. 우왕좌왕 할 것 없이 교회부터 다녀온 후 해결하자는 생각에 한 동네 사는 교인의 차라도 얻어 타려고 주머니를 뒤지는데, 이런, 전화까지 집에 두고 나왔지 뭡니까. 그것도 두 사람 다. 일이 꼬이려고 드니 숫제

'꽈배기 공장'입니다.

또 하는 수 없이 맘을 바꿔 버스를 타고 다음 시간 예배에 가는 것으로 결정했지만 버스가 오려면 한 시간 30분이나 남았습니다. 그 사이에 열쇠공을 부를 수도 있겠다 싶어 가까운 한국 식품점으로 갔습니다. 잡지를 얻어서 전화번호를 알아낸 후 공중전화를 통해 열쇠공에게 연락을 하자는 심사였지요.

하이고, 그건 또 누구 맘대로. 식품점 주인도 교회에 갔는지 10시나 넘어야 문을 연다는 팻말이 걸려 있는 게 아닙니까. 전화번호고 뭐고 다 글렀습니다. 이제는 얌전히 버스를 타고 교회에 가는 수 밖에 없고, 버스 타기 전에 식품점에서 잡지만 한 권 집어오면 됩니다.

심플해진 마음으로 버스 정류장이 마주 보이는 찻집 창가에 남편과 나란히 앉았습니다. 평소 같으면 교회에서 예배를 보고 있을 시간에 뜻하지 않은 데이트를 하게 된 것입니다. 둘 만의 정지된 시간 속에서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며 오붓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역시 위기는 기회입니다.

이런 류의 황당한 일을 겪으면 '니가 좀 챙기지, 왜 나만 챙기냐' 하면서 말다툼을 하느라 벌어진 일보다 더 불쾌하고 짜증스럽게 하루를 보내게 되는데, 그날 우리 부부는 단지 실수일 뿐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며 서로에게 신경질 한 번 안 부리고 지혜롭고 성숙하게 대처했으니 지금 생각해도 얼마나 기특한지요.

약속 시간 놓쳐 실없는 사람 돼, 문 딴다고 솔찮이 돈 들어가, 거기다 기분까지 나빠보십시오. 얼마나 '열 받겠나.'

그렇다고 시험이 거기서 끝났냐면 그건 아니고, 당분간은 계속 됩니다. 버스 타기 전, 드디어 문을 연 식품점에서 한인 잡지를 구해 필요한 전화번호를 찾아 공중전화를 걸려는데, 또 무슨 조화인지 투입구에 동전이 아예 안 들어가는 게 아닙니까.

'그래 좋다, 이것이 마지막 시험이겠지...'하면서 남편과 저는 "우리 시험 통과한 거 맞지?" 하면서 버스 정류장으로 향했습니다. 버스는 예배 10분 전쯤 교회에 도착하니 그 사이에 교우의 전화를 빌려 열쇠공과 시간을 정하면 바야흐로 그 날의 수난은 끝나게 될테니까요.

그러나 그러나... 오호, 통재라, 그날따라 버스가 평소보다 '정확하게' 10분이 늦었습니다.

결국 평소보다 10분 늦게 예배에 참석하게 되었고, 그때서야 간밤의 꿈이 생각났습니다. 학교에 지각하는 꿈이었는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늦었는데도 내심 '어쩔 수 없었다, 난 최선을 다했으니까' 하면서 당당하게 교실로 들어갔더랬습니다.

나의 꿈땜을 하려고 애꿎은 남편까지 끌어들인 게 약간 미안했지만 "교회가다 말고 아내와 데이트한 남편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를 외칠 밖에요.

그 날 오후 '드뎌' 문이 열렸고, 문을 열어준 고마운 분께 차 한잔을 대접하며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는데, "신여사 집을 이렇게 와 보네요" 하시면서 당신도 호주한국일보 정기 구독자라는 게 아닙니까. 이렇게 고맙고 반가울 수가.

어느 덧 해는 서산으로 뉘엿뉘엿 기울고 그 날의 해프닝이 비로소 해피 앤딩으로 마무리 되고 있었습니다.


정동철 10-07-05 18:09
 
부부가 싸우지 않고 험난한 고난(?)을 넘기셨다는 부분이 참 인상적입니다. 쓰신 대로 저였다면 누구 탓이니 하며 난리가 났을 겁니다. 정말 시험을 잘 통과하셨습니다.
신 아연 10-07-07 01:00
 
그야말로 일상의 해프닝을 쓴 글이었는데 의외로 공감한다는 말씀들을 많이 하시더군요. 결국 부부가 싸우는 원인은 동서고금을 통해 비슷비슷하다는 얘기가 아닐까요? ^^

저희 부부보고 어떤 분은 '완숙 부부'라고까지 했습니다. 자기들은 반숙도 못된다는 말을 덧붙이며.ㅎㅎ 


부부 싸움은 결코 인류 평화나 에너지 문제를 주제로 다루지 않는다는 걸 알았습니다.^^
정동철 10-07-07 09:36
 
완숙부부를 향하여!
 
 

Total 2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 아연 칼럼" 소개와 필자 길따라 05-13 41961 0
149 김근태 고문을 생각하며 신 아연 01-29 4310 0
148 저어하는 마음 신 아연 01-03 4483 0
147 사랑의 언어 신 아연 12-23 4352 0
146 눈물 젖은 글 신 아연 12-06 4531 0
145 우리 어머님 2 신 아연 11-15 4673 0
144 신부님, 우리들의 신부님 신 아연 10-13 4672 0
143 사랑은 믿어주는 것 신 아연 09-20 4530 0
142 우리 어머님 신 아연 08-25 4674 0
141 "돼지고기 계세요?" (1) 신 아연 08-06 4955 0
140 "Don't get Old" 신 아연 07-16 4771 0
139 살며 요리하며 신 아연 07-01 5462 0
138 적성도 좋지만 신 아연 06-22 4435 0
137 작은 새와 함께 한 월요일 신 아연 04-06 4787 0
136 제 손 잡지 마세요 신 아연 12-24 4972 0
135 밥장사하는 재미 신 아연 12-24 5172 0
134 소중한 그 번호 856 4435 신 아연 12-24 4816 0
133 라포자? 노포자! 신 아연 12-24 5260 0
132 "신문지에 난 글 잘 읽었어요" 신 아연 07-13 4520 0
131 그 날의 '황당 해프닝' (3) 신 아연 07-05 4638 0
130 입장바꿔 생각하기 신 아연 07-05 5145 0
129 16강 가던 날 (3) 신 아연 07-05 4504 0
128 마감은 나의 힘? (2) 신 아연 06-14 4474 0
127 5월은 ‘관계의 달’ 신 아연 05-28 5223 0
126 "가을 타세요?" (3) 신 아연 05-21 5021 0
125 스승의 날에 신 아연 05-14 4622 0
124 아버지학교 어머니학교 신 아연 05-01 5344 0
123 글을 묻는 그대에게 (2) 신 아연 04-23 6535 0
122 '신체만사 새옹지마' 신 아연 04-19 4864 0
121 기독교인으로 산다는 것 (3) 신 아연 04-09 5536 0
120 어느 날의 퇴근 시간 신 아연 03-26 4569 0
 1  2  3  4  5  6  7  8  9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CONTACT US
    Copyright © 2000-2010 hojugiltara.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CHWID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