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Quality LED Signs
 
작성일 : 13-10-03 23:24
돈 주고 시를 내걸었다고?
 글쓴이 : 신 아연
조회 : 4,404   추천 : 0  
출발지 역이나 환승역에서 지하철을 기다릴 때면 스크린 도어의 시에 눈길을 주지 않을 수 없습니다. 광고판에 눈이 가듯, 꼼꼼히 읽지는 않아도 무심결에 쳐다보게 되는 것이지요.

2년 전 자유칼럼에 임철순 님이 쓴 <지하철은 시집입니다>에 의하면 서울 지하철 시는 2008년에 처음 등장했고 스크린 도어 설치 확대와 더불어 2011년에는 293개 전체 역에 4,500여 편이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지금은 더 늘어났을 수도 있겠습니다.

임철순 님은 “스크린 도어의 투명 유리판에 붙여진 시는 ‘시가 흐르는 서울’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의 지하철역은 시집입니다'라는 말로 일상 속의 문화향유 정책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모든 시가 다 만족스러울 만큼 빼어난 것은 아니지만, 늘 이용하는 노선이나 역이 아닌 곳에 가면 일부러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스크린 도어를 훑어볼 만큼 나도 지하철 시에 관심이 많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 글에는 또 시 선정은 어떻게, 누가 하는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을 위해 서울시가 시인협회 등 문인 단체에 의뢰해 시를 추천 받아 편당 5만원의 작품 사용료도 지급하지만 자기 시가 소개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며 사례비를 마다하는 경우도 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게다가 지금은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시 응모전도 곁들이고 있다니 ‘서울 지하철 시집’은 더욱 다채롭고 풍요로운 부피로 무르익어갈 것입니다.

지하철이 시민의 발, 시민의 소유이듯 역 공간에 시민의 시가 소개되는 것은 시 수준의 높낮이나 작품성을 떠나 의미 있는 일입니다. 생업에 부대낀 고단한 몸을 싣고 집으로 향하는 지하철 역 어드메에 나의 시가 있다는 것은 생각만으로도 따스한 위로이자 소시민적 행복일 테니까요. 한 줌 시가 밥 먹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그깟 밥 한 숟가락 덜 먹어도 날아갈 듯 가뿐한 기운을 주는 것이 시의 힘이요, 글의 힘이 아닌가요.

서울에 와서 지하철 시를 접하니 얼마 전 시드니 동포사회에서 시를 쓰는 분 하나가 서울 지하철에 자기 시가 걸려 있다고 한 말이 생각납니다. 그때 저는 놀랍고 부러운 마음으로 진심 어린 축하를 건넸는데 정작 본인은 “돈 주면 다 해 주는 데요, 뭘.”하면서 천연덕스런 대꾸를 하는 게 아닙니까. 저는 더욱 놀랍고 이번에는 ‘두려운’ 마음으로 그게 무슨 말이냐고 물었습니다.

“글쎄, 돈을 주면 알아서 해 준다구요.”

도대체 누구에게, 얼마나 주면 알아서 해주냐고 묻고 싶었지만 말을 더했다간 그분보다 제가 더 민망해질 것 같아 거기서 이야기를 끝냈습니다.

다만 시를 쓴 이에게서 돈을 받고 서울지하철 역에 게시할 시를 추천해준 사람이 있나 보다 하고 짐작만 할 뿐이었습니다.
말이 났으니 말이지만 시인이니 수필가니 하는 사람 중에 문예지를 발간하는 곳이나 문인단체에 일정한 액수의 돈을 주고 ‘타이틀’을 산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은 문학계의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지금 이야기한 사람도 한국에서 등단을 조건으로 자신의 시가 실린 문예지의 일정량을 구매했으며 이후 시집을 낼 때도 등단을 시켜 준 문예지의 지정 출판사에서 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제가 사는 시드니의 한국 문인들 몇몇은 같은 곳에서 등단하고 같은 출판사에서 책을 냈습니다. 물론 자비로 말입니다.

게다가 필자 돈으로 낸 책인데도 판매 수익은 출판사가 취하고 일반 독자들에게 팔릴 가망도 없으면서 재판을 찍자며 필자에게 재차 인쇄비를 요구한다는데, 이거야말로 꿩 먹고 알 먹고, 도랑 치고 가재 잡고, 임도 보고 뽕도 따고, 마당 쓸다 돈도 줍는 격이 아니고 뭐란 말입니까.

등단이나 출판 행태야 그러거나 말거나 오래된 병이자 자기들끼리의 일이라 해도 ‘지하철 시’ 선정에까지 돈이 개입됐다는 사실은 그네들의 일로만 넘어가지질 않습니다.

지하철은 시민의 몫이자 시민의 권리이기 때문입니다. 작은 균열, 희미한 상흔, 미미한 불순물이라도 용납해서는 안 될 것 같고, 그런 일이 한 건이라도 있었다는 게 매우 괘씸하고 불쾌하고 속이 상하는 이유도 거기에 있습니다. 그것은 ‘지하철 시’에 대한 모독이자 오염 행위입니다.

비록 시어가 서툴고 유치하더라도 내 가족, 내 이웃, 우리 동네, 나아가 같은 서울 시민이 쓴 시라는 것에서 ‘즐감’의 이유를 찾을 수 있어야 임철순 님이 말한 ‘시가 흐르는 서울’ ‘일상 속의 문화향유 정책’이 진정한 의미를 지니게 될 테니 말입니다.


 
 

Total 2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 아연 칼럼" 소개와 필자 길따라 05-13 40443 0
209 '죽은 한글의 사회' 신 아연 10-30 2998 0
208 가난해서 착한 사람들 (1) 신 아연 10-25 3555 0
207 가족 잃은 사람들의 한가위 신 아연 10-16 3297 0
206 욕하면서 배운다고 신 아연 10-03 3372 0
205 나는야, 조선족 사토라레 신 아연 09-17 3539 0
204 포털 변소, 싸젖힌 댓글 신 아연 08-19 3842 0
203 이름값을 한다는데 신 아연 07-26 3218 0
202 가발점에서 신 아연 07-18 3273 0
201 '재미있는 지옥'을 언제까지 신 아연 06-18 3962 0
200 서글픈 지하철의 초상 신 아연 06-12 3481 0
199 나를 키운 인큐베이터 신 아연 06-05 4648 0
198 세월호가 세월 속에 가라앉지 않으려면 신 아연 05-28 3762 0
197 꽃조차 바쁜 사회 신 아연 05-14 4635 0
196 내일 일은 난 몰라요 신 아연 04-25 4712 0
195 너의 목소리를 들려줘 신 아연 04-09 5117 0
194 죽기 전 가장 많이 하는 후회 Top 5 신 아연 03-27 4962 0
193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1) 신 아연 02-24 5073 0
192 영혼의 방귀 신 아연 02-13 4793 1
191 저는 살아야겠습니다 신 아연 01-21 4678 1
190 생명, 사랑 그리고 동행 신 아연 01-04 4602 0
189 메멘토 모리, 죽음을 기억하라 신 아연 12-17 5442 0
188 거소증과 코리안 드림 신 아연 12-11 4953 0
187 나의 모교 방문 낙망기 신 아연 11-22 5209 0
186 이혼하면 증오일까 신 아연 11-12 7231 0
185 자생하는 사랑의 한의학 신 아연 10-23 5719 0
184 시(10)월(月)애(愛) 신 아연 10-15 4918 0
183 돈 주고 시를 내걸었다고? 신 아연 10-03 4405 0
182 한산도 제승당 나비 구조 사건 신 아연 09-15 5057 0
181 세 부모 밑의 아이들 신 아연 08-21 3917 0
180 가련한 내 자식, ‘글 쓰는 여자, 밥 짓는 여… 신 아연 08-07 4070 0
 1  2  3  4  5  6  7  8  9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CONTACT US
    Copyright © 2000-2010 hojugiltara.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CHWIDE.NET
select * from g4_topschool_popup where po_start_date < '2019-07-23 19:33:24' and po_end_date > '2019-07-23 19:33:24' and po_openchk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