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Quality LED Signs
 
작성일 : 20-07-15 03:41
나는 어디에 서 있는가?
 글쓴이 : 백동흠
조회 : 5,990   추천 : 0  

[백동흠의 일상 톡톡 15] 뉴질랜드 일요시사. 17/7/2020

나는 어디에 서 있는가?

입장(立場)은 말 그대로 내가 서 있는 것이다.
나는 어디에 서 있는가? 나는 무엇을 바라보는가?
내 선 자리를 바꾸면 세상은 달리 보인다.
역지사지(易地思之) 말처럼 다른 사람 입장도 생각해본다.
상대편 쪽에서 보면 때론 내가 위협될 수도 있다. 
그걸 고려해서 운전하지 않으면 자칫 사고를 불러오게 된다.
운전은 좌절과 기쁨으로 점철된 인생 희로애락의 연출이다. 
운전에서 비롯된 쓴맛과 단맛이 없다면 오늘의 융숭한 맛은 없다.
빛의 강속구처럼 질주하기도 하고, 리드미컬한 변화구로 감치기도 한다.
요즘은 운전을 애마 타듯 설렘과 두려움으로 몰두하며 즐긴다.
뉴질랜드 이민 와서 19년간 100만킬로를 택시로 달려보았다.
오클랜드 구석구석, 일상 인의 삶 속으로 헤집고 다녔으니까.
남녀노소, 각양각색, 천차만별, 희로애락, 생로병사를 실어 날랐다.
지금은 4년 차 버스 운전자로서 또 다른 뉴질랜드 세상을 달리고 있다.
초기엔 좌충우돌, 코너 길과 좁은 길에서 뒤꽁무니를 긁어먹기도 했다.
이제는 그 큰 버스가 잘 길든 애마처럼 한 몸이 되어 움직인다.
오레와, 실버데일, 와이에라. 데어리플랫 등지의 경관 속을 캠퍼 밴 몰 듯 달린다.
새벽 6시쯤, 안개 속 데어리플랫을 80 킬로로 달리다 보면 운해(雲海)를 날고 있다. 
마치 하얀 시베리아, 자작나무 숲길을 달려 알바니로 간다. 오늘도 좋은 하루 이길~*


 
 

Total 1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질랜드에서 바라 본 세상' 소개와 … 길따라 01-28 45377 0
109 Like That 백동흠 07-27 5853 0
108 새 여자 중신 백동흠 07-25 5583 0
107 나는 어디에 서 있는가? 백동흠 07-15 5991 0
106 Lock Down 백동흠 04-17 7222 0
105 무슨 낙으로 백동흠 03-13 7743 0
104 낯 뜨거워 백동흠 02-03 4515 0
103 뒤 끝이 없다구? 백동흠 12-02 10169 0
102 다만 말을 하지 않을 뿐 백동흠 11-09 9504 0
101 그러지 마소! 백동흠 09-24 8889 0
100 Here’s to 2019! 백동흠 01-20 5866 0
99 George 백동흠 12-26 7026 0
98 G와 L 사이에서 백동흠 12-18 7289 0
97 오! 자네 왔는가 백동흠 11-21 7587 0
96 빈칸 채우기 백동흠 10-08 8947 0
95 있는 그대로 백동흠 09-16 7648 0
94 AKO 백동흠 08-11 5301 0
93 멀고도 가까운 백동흠 07-03 3163 0
92 수채화 기행 백동흠 06-13 3004 0
91 Hut 벽난로 백동흠 05-24 3953 0
90 끝까지 백동흠 04-28 5211 0
89 내 맘이, 내 손이 백동흠 04-09 2271 0
88 똑같이? 백동흠 02-27 2290 0
87 RIBAS 백동흠 01-31 3055 0
86 Take Over 백동흠 01-19 9075 0
85 소금 꽃 백동흠 12-20 3747 0
84 천일야화(千一夜話) 백동흠 12-01 2751 0
83 마무리를 잘한 당신 백동흠 11-04 2912 0
82 Mirror 백동흠 10-12 2919 0
81 2017 년 재외동포문학상 대상 수상 백동흠 09-30 3228 0
80 Together (1) 백동흠 08-27 4123 0
 1  2  3  4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CONTACT US
    Copyright © 2000-2010 hojugiltara.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CHWIDE.NET